작성일 : 12-05-08 00:03
봄날, 꽃에 노닐다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3,006  
   김현숙-11회작가노트.hwp (17.0K) [0] DATE : 2012-05-08 00:03:48
봄날, 꽃에 노닐다
 림스키코르사코프의 ‘왕벌의 비행’을 듣고 있으면 앵앵거리며 분주히 꽃망울 사이를 오가며 꿀과 꽃가루를 실어 나르는 벌들의 움직임이 그려진다. 따사로운 햇살과 바람 속에서 벌과 나비가 왕래 할 많은 꽃들이 봄을 터트리고 있다. 모든 것이 소멸된 듯 보이던 잿빛 대지위에 색을 발하며 피어오르는 생명력은 언제 보아도 경이롭다.
 나름의 모양으로 색깔로 피어있는 꽃들을 그려낸 내 작품을 감상하는 사람들은 무엇이 떠오르며 어떤 생각을 할까. 꽃의 온전한 형태나 향기를 감지할까. 아니면 시커먼 모양의 꽃 같기도 한 이파리 같기도 한 덩어리 혹은 무수한 점들만 보고 말까.
 
 나의 꽃은 사실성을 바탕에 두고 있으나 그 사실성은 창조적인 변형을 거친 새로운 사실성의 단계로 진입하고 있다. 따라서 그 창조적 변형이 된 꽃은 예전에 자연계에 존재하던 자연 그대로의 꽃이 아닌 기억과 감정에 의해 재구성된 보통명사로의 꽃으로 표현된다.
 배채법(背彩法)으로 바탕이 되는 밑그림을 구성하는데 여러 차례 중첩되는 면과 선, 점들로 흐드러지게 피어있는 꽃들을 풀어낸다. 화면 위에 단색으로 그려진 꽃들은 수묵의 느낌이기도 하고 역광으로 비쳐지는 꽃의 형태이기도 하다. 배면의 색채와 대비되는 무채색 혹은 단색은 화려하고 아름다운 꽃의 관념에서 벗어난 또 다른 느낌이다.
 오늘날 우리는 선명한 색채와 확실한 초점 속에 살고 있다. HD TV와 디지털 방송은 갈수록 선명함과 강한 톤으로 위세를 떨치고 있지만 선명함은 흐릿함으로부터 지각 된다. 파스텔 콘테 목탄 등으로 문질러진 꽃들의 모호한 경계(outline)는 명확함을 강요받지 않아도 된다. 지성만으로는 결코 깨달음에 도달 할 수 없고 경험을 통해 얻어질 수 있는 마음의 프레임을 가지고 작품을 본다면 한결 편안 할 것이다.
 어느덧 열한 번 째 개인전이다. 긴 예술을 위해 내 짧은 인생을 소진 할 자신은 없다. 하지만 걷고 있는 이 길에서 이탈하거나 멈출 생각은 더더욱 없다. 하여 이번 전시의 주제를 ‘봄날, 꽃에 노닐다’로 정했다. 꽃이 핀 들판에서 오름에서 잘 가꾸어진 꽃밭에서 노니는 기분으로 그려 보았다.  
 ‘봄날, 꽃에 노닐다’는 결국 작업하는 과정에서 화두 하나씩을 화폭에 담으며 내 자신에게 묻는 질문이자 답이기도 하다. 찬바람을 맞으며 생명을 탄생시킨 봄의 꽃들은 헛된 것을 바라거나 욕심을 부리지 않는다. 30년이 넘는 세월 동안 열 한 번의 개인전과 삼백 오 십여 회의 단체전을 하고 있지만 한결같이 꽃을 주제로 다룬 것도 이 때문이다.
 꽃피고 나비가 날아다니는 봄날, 꽃에 노닐며 삶의 향기 묻어나는 시간되기를 소망해 본다.

작가노트 I 김 현 숙
 
 
Spring Days, Strolling around the Flowers
Artist’s Note I Kim, Hyun-Sook
When I listen to the orchestral interlude, “Flight of the Bumblebee” by Nikolai Rimsky-Korsakov, I can vividly picture the busy bees buzzing in and out of flower buds collecting honey and pollen and carrying them to their hives. Flowers burst into the warm spring sunlight and breezes tempting the busy bees and butterflies to work harder. The earth colored in grey as if everything had become extinct during the winter now sparkles in all sorts of colors. It is always so marvelous to watch the strong vitality of the colorful blooms in the spring.
I draw flowers in a shape and color of my own interpretation. Looking at my paintings, I often wonder what kind of images and thoughts people would have. Do they see the whole picture of the flowers? Can they smell the fragrance? Or do they see just a lump of blackish flower-like or leaf-like shapes put together, or countless spots?
I draw my flowers based on reality. However, reality moves into another phase of reality by going through the process of creative transformation. The flowers are transformed from natural flowers to artificially recomposed ones, by my memories and emotions. Their names are no longer proper nouns. They are depicted as a flower representing a common name.
The background sketch is painted first using the traditional “Baechae” coloring technique, applying colors from the backside of the canvas. The flowers are painted on the background sketch repeatedly overlapping each other. Sometimes, the flowers are depicted in numerous dots to express fully bloomed flowers in profusion. The monotone colored flowers remind me of flowers in the traditional ink and wash painting, but they are actually the shape of flowers seen through the backlight. The contrasting achromatic or monotone colors, create a different feeling from the classic perception that flowers are colorful and beautiful.
We are living in the times that emphasize clear colors and a definite focal point. Although the HD TVs and digital broadcasting have wielded their influence with clearer and strong tones, the vividness can be perceived only from the opaqueness. The ambiguous outlines of flowers created by smearing pastel conte charcoal do not need to be coerced to maintain a clear distinction. Intelligence only, can never reach enlightenment. A frame of the mind that can be acquired through experience should make it easier for viewers to appreciate the paintings.
The time has slipped by and here I am having my 11th solo exhibition. I do not have confidence that I will exhaust my short life to pursue the long arts. Neither do I have an intention to deviate from this path that I have taken nor to stop here. That is why I named the title of this exhibition as “Spring Days, Strolling around the Flowers.” I painted as if I was strolling and ambling in the flowery fields or on the oreum hills with well-nurtured flowers.
The title, “Spring Days, Strolling around the Flowers,” is actually a question, and also an answer to myself, when I depict different topics one by one on canvas. The spring flowers that delivered a new life through a cold wind do not desire for a vain ambition. For this reason, flowers have always been the theme of my paintings for more than three decades, of the eleven solo exhibitions and over three hundred and fifty group exhibitions. On a spring day when the flowers bloom and butterflies fly, I wish that viewers can have a pleasant time strolling among the flowers and feel the fragrance of living.